월경빈곤

월경 빈곤

2016년 5월, 생리대 살 돈이 없어 신발 깔창을 대신 이용했다는 기사는 우리 사회에 ‘월경 빈곤’이 얼마나 심각한지 알려주었습니다. 이 기사에 많은 분들이 ‘월경 빈곤’이 건강권과 인권의 문제라는 것에 공감했고, 정부는 청소년 월경 용품 보편 지급을 위한 대책을 약속했습니다.


2019년 ‘서울특별시 아동·청소년 인권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이 서울시 의회를 통과하며 서울시는 11~18세의 모든 여성에게 월경 용품을 조건 없이 지급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습니다. 그러나 월경 용품의 무상 지급은 예산이 확정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2021년 현재까지도 지급되지 않고 있는 상태입니다.


2021년 5월, ‘서울시 월경 용품 보편 지급 운동 본부’의 설문 결과에 따르면, 경제적인 이유로 월경 용품을 사용할 수 없어 ‘월경 빈곤’을 겪는 여성들은 12%에 달하며,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가문의 원수라도
생리대는 빌려준다!

루나컵은 월경 용품이 없어 등교를 포기하고, 아르바이트와 생계를 멈추지 않길 바랍니다.

루나컵은 '월경 빈곤' 해결과 '월경 교육'을 위해 판매 수익의 일부를 기부하고 있습니다.


2018년 전국 성문화 교육센터와 유관기관 60곳에 1,200개의 루나컵과 월경컵TMI북을 전달하는 것으로 시작하여, 2021년 지금까지 누적 나눔은 5,500개에 이르고 있습니다. 

‘빈곤’을 증명하지 않아도 ‘월경 빈곤’을 해결할 수 있도록 루나컵이 실천하겠습니다.


‘월경 빈곤’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기부' 신청해 주세요.

2021년 7월까지 루나컵 누적 나눔은  5,545개 입니다.

가문의 원수라도 생리대는 빌려준다!

2021년 7월까지 루나컵 누적 나눔은  5,545개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