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경 스토리]쇼티 꼬리에 담긴 비밀

조회수 60
-
꼬리의 거슬림이 없고 낮은 포궁용 월경컵을 찾으신다면 쇼티를 추천해요.





💬 클래식 모델에 대한 고민

 루나컵의 시작을 알렸던 클래식 모델은 종 모양의 바디와 단단한 스틱형 꼬리의 디자인을 가지고 있어요. 월경컵 입문자에게는 최적의 조건을 가졌죠. 특히 꼬리가 길고 단단하니 컵이 좀 더 안쪽으로 들어가더라도 쉽게 잡아 잡을 수 있었어요. 하지만 모든 고객님들을 만족시킬 수 없었어요.



🙎‍♀️ “꼬리가 너무 길어서 질 내부를 찌르는 것 같아요. 불편해요.”

🙎‍♀️ “꼬리가 단단해서 그런지, 이물감이 있어요.”


루나컵 쇼티는 이러한 고객님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탄생하게돼요!


💬 쇼티 모델에 담긴 비밀


 먼저 스틱형 꼬리에서 벗어나 질 내부를 찌르지 않도록 둥글게 구상했어요. 그래서 쇼티 꼬리 끝은 속이 비어 있어요. 속이 꽉 차 단단한 꼬리를 가진 클래식 모델과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할 수 있어요. 또한 최대한 유연하게 움직이면서 질 입구에서의 마찰이나 거슬림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길이는 짧게 조정했어요. 직접 만져보면 꼬리 자체의 경도가 말랑말랑해서 질 내부의 자극을 최소화했어요.


>>> 루나컵 쇼티 만나러 가기